보도자료

발언자료교육입시정책전문가, “이현 우리교육연구소 이사장”과의 대화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백브리핑

조회수 109

교육입시정책전문가, “이현 우리교육연구소 이사장”과의 대화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백브리핑

(2021.11.15./14:30) 서울 광진구 광나루로56길 85

 

◎ 수능 앞두고 교육 분야 전문가 찾아오셔서 이런저런 얘기하신 것 같은데 어떤 내용 얘기하셨는지 소감은 어떤지

지금 2030이 가장 상실감을 느끼는 것 중의 하나가 우리 사회의 불공정 아닌가.

가장 먼저 경험하는 불공정이 입시 제도에 대한 불공정이다.

그 중심에 학생부종합전형이 있는 것이다.

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학종이 ‘부모 찬스’로 악용되는 사례들에 대해 많은 청년이 분노하고 있다.

그래서 오늘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을지, 전문가를 찾아뵙고 말씀을 나눴고, 내일 발표할 예정이지만 저희가 생각하는 앞으로의 대학 입시 제도에 대해서도 말씀을 나눴다.

 

 ◎ 현장의 말씀을 들어보시고 나서 인상 깊었던 부분이 있었는지

어느 부분이 가장 큰 문제인가 등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공통점이 참 많았다. 사실 현재 교육과정 중에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이,

첫 번째가 대학 입시, 두 번째가 유치원 내지는 초등학교의 전일제 학교 문제, 세 번째가 기초학력평가 문제다.

그래서 그 세 가지 문제에 대해서 서로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.

 

◎ 내일 발표하신다고 하셨지만 맛보기로 좀 여쭤봐도 될지

교육 공약 쪽, 그리고 2030 관련 공약 쪽으로 나눌 수 있다.

기초학력평가나 전일제 학교 부분은 교육 공약 발표할 때 말씀드리겠다.

제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대학 입시 방식은 사회적 약자들의 전형을 늘리고 나머지 학생들에 대해서는 수능과 내신을 적절히 배합하는 방식으로 하는 것이다.

그리고 지금 많은 문제가 되는 학종은 없애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.